김남길X박성웅, 정우성 감독 데뷔작 ‘보호자’ 출연? “긍정 검토 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남길(왼쪽부터), 정우성, 박성웅.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남길, 박성웅이 정우성이 감독으로 데뷔하는 영화 ‘보호자’에 합류하게 될까.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김남길, 박성웅은 정우성이 처음 연출하는 ‘보호자’ 출연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보호자’는 마지막 남은 한 사람을 지키기 위한 한 남자의 처절한 사투를 그린 액션 영화다. 앞서 연출자로서 꾸준히 준비해왔던 정우성이 메가폰을 잡고 주연도 한다. ‘보호자’는 에이스메이커가 투자배급하고 내년 상반기 크랭크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영화 감독으로도 데뷔한 배우에는 하정우(허삼관), 김윤석(미성년), 조은지(입술은 안돼요) 등이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