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내전’ 정려원 “‘마녀의 법정’과는 다르다…묘하게 끌리는 작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EN PHOTO,검사내전,정려원

배우 정려원. /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정려원이 2017년 방송된 ‘마녀의 법정’ 이후 또 한 번 검사 역을 맡으면서 “‘마녀의 법정’ 때와는 분위기와 결이 다른 인물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16일 오후 2시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검사내전'(극본 이현·서자연, 연출 이태곤)의 제작발표회에서다.

‘검사내전’은 미디어에 나오는 화려한 법조인이 아니라 지방 도시 진영에서 살아가는 평범한 직장인 검사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정려원을 비롯해 이선균·이성재·김광규·이상희·전성우 등이 출연한다. 베스트셀러에 오른 김웅 검사의 동명의 에세이가 원작이다.

극중 11년 차 검사 차명주를 연기하는 정려원은 “‘마녀의 법정’ 이후 2년 만에 다시 검사 역을 맡았다. ‘마녀의 법정’에서는 뜨겁고 승소를 위해서라면 뭐든 하는 ‘안티 히어로’같은 느낌이었다면, 차명주는 차갑고 무뚝뚝한 성격이다. 극에 긴장감을 주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표정과 몸짓을 평소에도 과하게 쓰는 편인데, 차명주를 표현할 때는 절제했다. 목소리 톤에 가장 신경을 많이 썼고, 의상과 헤어스타일은 화려할 필요가 없을 것 같아서 과하지 않게 나온다”면서 “다만 헤어스타일은 이전 작품을 떠올리지 않도록 하기 위해 기르고 묶는 것으로 차별화를 뒀다”고 덧붙였다.

정려원은 “‘검사내전’은 한 번도 안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본 사람은 없을 작품이다. 자극적이지 않으면서 묘하게 끌리는 느낌을 받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검사내전’은 JTBC 드라마 ‘청춘시대’ 시리즈를 집필한 박연선 작가가 크리에이터로 참여했고 이현·서자연 작가가 원작의 장점을 살려 대본을 썼다. 극의 주요 배경인 진영에서 매회 다양한 에피소드가 펼쳐진다. 16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