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스 코드 소정, 린·거미 잇는 차세대 OST 퀸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레이디스 코드의 소정 / 사진제공=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

그룹 레이디스 코드의 소정이 감성 보컬로 주목받고 있다.

소정은 지난 14일 첫 방송된 TV 조선 주말극 ‘간택-여인들의 전쟁’의 첫 번째 OST ‘찬바람 결에 흩어져 가듯이’를 불러 애절한 보이스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는 평을 이끌어 냈다.

‘찬바람 결에 흩어져 가듯이’는 ‘호텔델루나’ ‘구가의서’ ‘피노키오’ 등 다수의 OST를 히트시킨 오창훈 미친손가락 콤비가 프로듀싱한 곡이다. 아름다운 스트링스 선율과 간결하고 아름다운 피아노 음악에 소정의 뛰어난 가창력이 어우러진 완성도 높은 곡으로 올 겨울을 대표하는 OST가 될 것으로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그간 OST는 린, 거미, 윤미래 등 여성 보컬리스트들이 참여했다. 걸그룹 출신이 OST에 두각을 나타낸 것은 소정이 첫 사례라고 볼 수 있다. Mnet ‘보이스 오브 코리아’ 출신으로 데뷔 이전부터 남다른 음색과 폭발적인 가창력을 인정받은 소정이기에 가능했다는 평이다.

소정은 올 한 해에만 OCN ‘빙의’의 ‘서칭미’ KBS2 ‘단 하나의 사랑’의 ‘향기’, 채널A ‘오후 세 시의 연인’의 ‘예스터 데이’ 등 4개 히트작에 연이어 OST를 맡으며 극과 잘 어우러지는 여성 보컬리스트로 인정받고 있다.

특히 소정 특유의 호소력 짙은 음색이 린과 거미를 잇는 OST 퀸으로 불려도 손색이 없다는 의견이다.

소정은 이 밖에도 ‘스테이 히어'(Stay Here), ‘우린 왜 이별하는 걸까?’ 등 음원을 통해 솔로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소정의 소속사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소정에 대한 OST 계의 반응이 뜨거운 상태”라며 “앞으로 다양한 작품에서 소정의 목소리를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