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장나라X박지영, 한 배를 탄 두 여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VIP’ 장나라, 박지영. /사진제공=SBS

SBS 월화드라마 ‘VIP’에서 장나라, 박지영이 카리스마를 터트리는 독대로 긴장감을 끌어올린다.

지난 방송에서 나정선(장나라)은 이명은(전혜진)으로부터 박성준(이상윤)과 부사장(박성근)이 보통 끈끈한 사이가 아니라는 의외의 사실을 듣고 혼란에 빠졌다. 사장으로 임명된 하태영(박지영)은 회사 전반적 상황을 파악하던 중 박성준(이상윤)과 온유리(표예진)의 관계를 알게 됐지만, 부사장과 긴밀한 사이인 박성준에게 자기 사람이 되지 않겠냐고 제안했다.

공개된 사진은 나정선이 의문의 파일을 들고 사장실로 향한 모습. 나정선은 파일을 살펴보는 하태영의 변화무쌍한 반응에도 흔들림 없이 일관된 미소와 태도로 응하고 있다. 반면 하태영은 의미를 알 수 없는 웃음을 짓고 나정선을 바라보며 마음에 든다는 듯 감탄을 보낸다. 지옥행 흑화로 ‘눈에는 눈 이에는 이’를 실천하고 있는 나정선이 하태영에게 건넨 비장의 카드는 무엇일지, 두 여자의 만남이 그려질 16일 방송분에 관심이 모아진다.

제작진 측은 “장나라, 박지영은 첫 호흡임에도 관록의 연기력으로 장면을 촘촘하게 완성시켰다”며 “회사의 모든 이가 ‘프라이빗 스캔들’을 알아차린 가운데 회사 전반에 어떤 반전을 몰고 오게 될지 지켜봐 달라”고 귀띔했다.

‘VIP’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