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펜타곤 여원 “캣츠맨 목소리 듣는 순간 결과 알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펜타곤의 여원. /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그룹 펜타곤의 여원이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미성의 보컬 실력을 뽐냈다.

지난 15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캣츠보이’와 ‘캣츠맨’의 1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두 사람은 뮤지컬 ‘캣츠’의 대표곡 ‘메모리(Memory)’를 열창했다. 매력적인 음색과 가창력으로 둘만의 하모니를 완성했다.

판정단의 투표 결과 승자는 ‘캣츠맨’이었다. ‘캣츠보이’는 이승환의 ‘내 맘이 안 그래’를 부르며 복면을 벗었고, 정체는 펜타곤의 리드보컬 여원이었다.

후이, 진호, 홍석에 이어 ‘복면가왕’에 출연한 네 번째 멤버인 여원은 “우리 멤버들이 대진운이 안 좋다. 후이형이 손승연과 홍석이 권인하 선생님과 붙었다. 나도 오늘 ‘캣츠맨’의 목소리를 듣는 순간 결과를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여원은 판정단 출연진 중 존경하는 사람으로 하현우를 꼽았다. 그는 “예전에 밴드를 했다. 그래서 지금 회사에 들어왔고, 국카스텐이 국내 밴드 원톱이라고 생각한다”며 하현우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이에 하현우는 “‘복면가왕’을 통해 내가 몰랐던 다른 모습을 발견했다. 여원 역시 자신이 알지 못한 음색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장점을 살리면 정말 멋진 가수가 될 것 같다”고 칭찬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