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나가쇼’ 이경규, 채식주의자 선언…비건 셰프 안백린을 만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막나가쇼’

코미디언 이경규가 비건 셰프 안백린의 야무진 포부에 버럭 하며 현장을 뒤집어 놨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막나가쇼’에서다.

이경규는 이날 ‘막나가쇼’에서 비건 지향 셰프 안백린을 만난다. 그는 라떼 한 잔을 마셔도 우유 대신 두유를 챙기는 비건(고기, 생선, 달걀, 우유를 먹지 않는 채식주의자) 셰프 안백린의 일상에 강한 호기심을 드러낸다. 육식 마니아로서 도무지 이해하기 힘든 채식 생활이 관심을 끈 것.

안백린의 이야기를 진지하게 경청하던 이경규는 “비건 음식계의 백종원을 꿈꾼다”는 야심찬 포부에 이의를 제기하며 강한 불만까지 표출했다. 결국 안 셰프의 최종 목표까지 바꿔버렸다고 한다.

그런가 하면 이경규는 에피타이저로 연시 초밥을 시식하며 감탄을 쏟아낸다. 고기의 맛과 식감을 고스란히 살릴 대체 식재료는 이경규의 무릎을 치게 만들었다. 급기야 “채식을 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고백했다고 해 그의 입맛을 사로잡은 비건 요리에 궁금증이 쏠린다.

‘막나가쇼’의 제작진은 “안백린의 요리를 지켜만 보던 이경규는 집중한 나머지 어느새 그의 아바타로 변신해 보조 셰프로도 맹활약을 펼친다. 현실을 자각한 그가 ‘이렇게 일을 하게 될 줄 몰랐다’며 ‘허재는 빵 먹기만 하던데 나는 뭐야?’라며 불만을 터트려 주위를 웃게 만들었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