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톤, 첫 아시아 투어 ‘성황’…글로벌 아이돌로 발돋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빅톤. / 제공=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그룹 빅톤(VICTON)의 첫 아시아 투어 콘서트로 ‘글로벌 아이돌’로 우뚝 섰다.

빅톤은 지난 8일 방콕 GMM 라이브 하우스, 14일 타이베이 TICC에서 첫 아시아 투어 ‘보이스 투 앨리스(VOICE TO ALICE)’를 열었다. 3000여 명의 팬들을 만나 호흡했다. 앞서 일본 도쿄, 오사카에서 투어의 문을 연 빅톤은 방콕과 타이베이에서 열기를 이어갔다.

뜨거운 환호를 받으며 등장한 빅톤은 데뷔곡 ‘왓 타임 이즈 잇 나우?(What time is it now?)’를 비롯해’그리운 밤’ ‘뉴 월드(New World)’ ‘걱정이 돼서’ ‘오월애’ ‘사랑하기 때문에’ ‘라이트(LIGHT)’ 등 다채로운 장르의 노래를 불렀다. 120분 동안 노래는 물론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해 팬들과 적극 소통했다. 관객들도 한국어로 노래를 따라 부르며 화답했다.

빅톤은 “뜨겁게 빅톤을 맞아 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빛나는 시간들 함께 만들자”고 말했다.

빅톤은 오는 21일 마닐라에서 공연을 펼친다. 이어 내년 1월 4일과 5일 서울에서 단독 콘서트를 열고 아시아 투어의 마침표를 찍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