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FM’ 도상우 “진세연에게 연인의 떨림 느껴져…볼 때마다 설렜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도상우-진세연./ 사진=텐아시아DB

배우 도상우가 동료인 진세연에게 떨림을 느꼈다고 밝혔다.

16일 오전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는 TV조선 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이하 ‘간택’)의 도상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도상우는 과거에 출연한 MBC 드라마 ‘내 딸 금사월’과 현재 출연중인 ‘간택’ 등 자신의 출연작에 대해 이야기 했다.

도상우는 “지금 드라마를 찍고 있다. 주인공인 여자 배우한테 떨림이 있다”며 “진세연 배우”라고 털어놨다.

이어 도상우는 “지금은 떨림이 사라졌다”며 “초반엔 연인의 떨림이 느껴지더라. 볼 때마다 설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장성규가 “그런 감정에 어떻게 대처하느냐”고 묻자 도상우는 “빨리 자리를 피한다. 자리를 계속 가지면 진짜 그런 감정이 생길까봐 빨리 피하는 편”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도상우가 출여하는 ‘간택’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