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러블리즈 예인 “멤버 미주보고 용기 내 출연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러블리즈 예인./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걸그룹 러블리즈(Lovelyz)의 예인이 MBC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밝혔다.

지난 15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 예인은 ‘엄지공주’라는 이름으로 출연했다. ‘낭랑 18세’와 1라운드 대결을 펼친 예인은 유재하의 ‘거리워진 길’을 선곡해 맑고 청아한 목소리로 청중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그러나 아쉽게 패배해 솔로곡으로 소유의 ‘I Miss You’를 부르며 정체를 공개했다.

같은 그룹 멤버 미주가 ‘복면가왕’에 출연한 걸 보고 출연을 결심했다는 예인은 “미주 언니가 메인보컬이 아닌데 나가는 걸 보고 용기를 얻었다”고 말했다.

예인의 무대를 감상한 윤상은 “예인은 그룹에서 메인보컬이 아니다. 손이 떨릴 만큼 너무 감격스러운 건 예인이가 ‘I Miss You’를 혼자 소화했다. 다른 언니들보다 ‘복면가왕’에서 안정적으로 노래한 것 같아 감동”이라고 평가했다.

방송 후 예인은 소속사를 통해 ”‘복면가왕’에 꼭 출연해보고 싶었는데 이렇게 무대에서 혼자 노래 부를 수 있어 너무 설레고 즐거운 시간이었다. 노래 부르는 예인이도 많이 사랑해주세요“라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