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원, ‘뭉쳐야 찬다’서 박태환 친구로 등장…예능감 대방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

배우 최성원이 안방에 유쾌함을 선사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를 통해서다.

최성원은 이날 ‘뭉쳐야 찬다’에 수영선수 박태환의 친구로 출연해 색다른 매력을 보여줬다.

사전 족구 대결에서 패한 최성원은 벌칙으로 ‘물 따귀’를 맞는 자리에 앉았다. 그는 “시합 때 족구 공을 한 번밖에 못 찼는데 벌칙 자리에 앉았다”며 억울함을 호소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축구 경기에서 미드필더 포지션을 맡은 최성원은 거침 없이 달리며 출중한 실력을 뽐냈다. 경기 내내 보이지 않는 곳에서 팀원들의 눈과 발이 돼 남다른 리더십도 발휘했다.

뛰어난 운동 실력은 물론, 힘든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하는 최성원의 모습에 팀원들의 칭찬이 쏟아졌다. 최성원은 처음부터 끝까지 지치지 않는 ‘긍정 에너지로’ 밝은 분위기를 이끌며 존재감을 빛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