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美시카고 영화비평가협회 시상식 4관왕…오스카 ‘기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기생충’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Parasite)이 2019 미국 시카고 영화비평가협회(CFCA)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각본·외국어영화상 등 4관왕에 올랐다.

15일(현지시간) 할리우드 연예매체 데드라인에 따르면 CFCA는 전날 밤 시상식에서 ‘기생충’이 최우수 작품상으로 선정됐으며 봉준호 감독은 감독상을 받았다. 각본상과 최우수 외국어영화상도 ‘기생충’에 돌아갔다.

‘기생충’은 이 시상식에서 각색·의상디자인·여우조연 등 4개 부문의 상을 가져간 그레타 거윅 감독의 ‘리틀위민’과 함께 최다 수상작이 됐다.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는 남우조연 등 2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기생충’은 최근 북미 여러 지역 비평가협회 시상식에서 잇달아 수상 소식을 전하고 있다. 지난 8일 LA 비평가협회로부터 작품상과 감독상, 남우조연상(송강호)을 받았고, 토론토비평가협회(TFCA)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외국어상, 감독상을 가져갔다. 전미비평가협회에서는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으며, 애틀랜타 비평가협회에서도 감독·각본·외국어영화상 등 3개 부문을 수상했다. 뉴욕 필름 비평가 온라인 어워즈(NYFCO)에서도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을 가져갔다.

이같이 ‘기생충’이 각종 비평가협회 시상식을 휩쓸면서 내년 1~2월 열리는 미국 양대 영화상 시상식인 골든글로브와 아카데미(오스카)에서도 수상 가능성이 높다고 점쳐지고 있다.

‘기생충’은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감독·감본·외국어영화상 등 3개 부문 후보에 오른 상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