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을 넘는 녀석들’ 설민석, 김구 후손 등장에 “젊은 김구 만난 느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BC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 사진제공=MBC

15일 방송된 MBC 역사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리턴즈’ 18회에서 백범 김구 선생의 후손을 만난 설민석이 폭발하는 팬심을 보여줬다.

이날 방송은 상해부터 충칭까지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발자취를 따라가는 ‘임정 로드’ 탐사 두 번째 편으로 꾸며졌다. 독립운동가 김구의 증손자 김용만이 출연했다.

설민석은 인생 위인으로 꼽는 김구의 후손과 만나 이제껏 보지 못한 격한 반응을 표출했다. 설민석은 “젊은 김구를 만난 느낌”이라고 벅찬 감정을 드러냈다.

설민석을 비롯한 출연진은 김구 가족이 약 4년간 생활했던 중국 상해에 있는 영경방을 찾았다.

김용만은 독립운동가라는 이름 뒤에 숨겨졌던 김구 가족의 집안사를 들려줘 출연진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