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콜릿’ 우성민,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눈물샘 자극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JTBC ‘초콜릿’ 캡처.

배우 우성민이 지난 14일 방송된 JTBC 드라마 ‘초콜릿’에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우성민은 ‘초콜릿’에서 호스피스 병동의 마스코트 지용 역으로 출연했다. 이날 ‘초콜릿’에서는 우성민의 숨겨진 사연이 밝혀져 시청자들의 가슴을 아리게 만들었다.

병원에서 몰래 빠져나와 버스를 기다리던 우성민과 그를 발견한 윤계상(이강 역). 아픈 몸으로 혼자 엄마를 찾아가겠다는 우성민을 위해 윤계상은 결국 그와 동행하게 됐다.

윤계상이 잠깐 전화를 받는 사이 우성민은 사라져 버렸다. 눈 깜짝할 사이에 아픈 아이를 잃어버린 윤계상은 다급히 아이를 찾기 시작했다. 그러다 우연히 하지원(문차영 역)과 우성민의 형을 발견하고 셋이 함께 우성민을 찾아 나섰다. 이후 아쉽게도 엄마와의 감격스러운 재회는 없었으나 윤계상, 하지원, 형과 조우한 우성민은 하지원이 만들어준 음식들로 위로를 얻었다.

우성민은 내년 생일을 기약할 수 없을 만큼 아프지만 천진난만함을 잃지 않은 지용이라는 캐릭터를 섬세하게 그려내며 토요일 밤을 웃음과 눈물로 물들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