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은 없다’ 박아인, 종잡을 수 없는 나해리 캐릭터 완성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박아인./ 사진제공=젠스타즈

배우 박아인이 지난 14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두 번은 없다‘에서 종잡을 수 없는 매력을 발산했다.

나해리(박아인 분)는 남자친구 김우재(송원석 분)에게 도움이 되기 위해 분투하는 모습으로 이목을 끌었다. 골프선수인 남친을 돕기 위해서 할아버지 나왕삼(한진희 분) 회장의 후원 허락을 받아냈다.

실력으로 당당하게 후원 받고 싶다고 하는 김우재에게 “우리의 미래를 위해 그깟 자존심 하나 버리지 못하냐”며 감정을 폭발시켰다.

또한 할아버지 나왕삼의 연애소식을 듣고 또 다른 경쟁자의 등장을 견제하는 모습으로 흥미진진함을 안겼다. 친척 동생 나해준(곽동연 분)과 회사 후계 자리를 놓고 경쟁하는 도중 할아버지의 여자 친구라는 예기치 못한 인물이 등장한 것이다. 박아인은 나해리의 욕망 가득한 모습조차도 밉지 않게 표현하며 자신만의 개성 있는 연기를 발산했다.

박아인은 김우재가 살고 있는 여인숙에 금박하(박세완 분)가 같이 살고 있다는 것이 밝혀지자 격렬한 분노를 선보이며 엔딩을 장식했다.

박아인의 활약은 매주 토요일 9시 5분에 방송되는 ‘두 번은 없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