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시즌4’, 거친 야외 환경에 잠자리 복불복으로 몸개그 풍년 예고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KBS2 예능 ‘1박 2일’./ 사진제공=KBS2

15일 방송될 KBS2 예능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서는 야외 취침과 실내 취침의 기로에 놓인 여섯 멤버들의 잠자리 복불복 시간이 공개된다.

잠자리 복불복을 위해 야외로 이동한 멤버들이 마주한 것은 바로 거친 야외 취침 환경. 쌀쌀한 날씨 속 오두막에 가지런히 놓인 세 개의 침낭은 멤버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수많은 야외 취침을 겪어온 김종민마저 “이런 적이 없었어”라며 눈을 의심하는 모습을 보였다.

잠자리 복불복을 통해 시험할 ‘1박 2일’의 조건은 신체 능력이었다. 이 중 첫 번째로 힘을 확인하기 위한 다리 씨름이 시작됐다. 종목이 공개되자마자 멤버들에게 1순위로 평가받았던 문세윤과 ‘식스팩’ 몸매를 자랑하는 라비의 대결이 성사됐다.

또한 멤버들의 ‘몸개그’ 풍년이 펼쳐지며 시청자들의 폭소를 유발할 예정이다. 다리 씨름에 이어 의자 뺏기에 돌입한 멤버들은 비장한 각오와는 다르게 자꾸만 바닥과 포옹을 시도했다는 후문이다.

‘1박 2일 시즌4’는 이날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