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시청률, 6.1%로 출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14일 방영된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지난 14일 방영된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첫 방송 시청률이 6%를 돌파했다.

15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사랑의 불시착’ 첫 방송의 시청률은 평균 6.1%(이하 비지상파 유료가구), 순간 최고 7.3%로 집계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윤세리(손예진 분)가 북한으로 넘어가게 된 과정이 공개됐다. 윤세리는 북한의 비무장지대에 불시착해 리정혁(현빈 분)과 만났다.

2회에서는 윤세리와 리정혁의 로맨스가 조금 더 본격적으로 시작돼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사랑의 불시착’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