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첫방] 현빈♥손예진, 코믹함이 적절히 녹아 더 꿈같은 로맨스의 시작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14일 방영된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배우 현빈과 손예진이 주연을 맡아 일찍부터 화제를 모은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이 기대 속에 첫 방송을 마쳤다. 남한의 재벌가 상속 여성이 직접 패러글라이딩 신제품을 테스트하다 북한에 불시착한다는 설정은 잔잔하게 이어지는 코믹한 에피소드 덕에 자연스럽게 비춰졌다. 현빈과 손예진의 연기 호흡 또한 ‘사랑의 불시착’의 순항을 예고했다.

지난 14일 처음 방송된 ‘사랑의 불시착’에서 윤세리(손예진 분)가 북한으로 넘어가게 된 과정이 공개됐다. 윤세리는 남한 최고 재벌 그룹 퀸즈그룹의 막내딸이다. 스스로 사업체를 성공적으로 일궜고 그 공을 인정받아 경제범죄로 구속됐다 집행유예에서 풀려나온 아버지의 대를 이어받게 됐다. 가족과의 불화를 제외하곤 윤세리의 삶은 그야말로 탄탄대로였다.

윤세리가 맡은 사업체의 분야는 패션 뷰티. 윤세리는 그룹의 후계자로 발표되기 전날 자신의 사업체가 선보일 패러글라이딩 슈트 신제품 테스트에 직접 나섰다. 새 패러글라이딩 슈트를 입고 활강을 시작한 윤세리는 갑작스러운 돌풍에 휘말려 비무장지대 북한 땅에 착륙하게 됐다.

착륙하는 과정 또한 쉽지 않았다. 비무장지대의 나뭇가지에 걸려 오도가도 못하는 윤세리를 북한군 장교 리정혁(현빈 문)이 발견했다. 윤세리는 자신이 북한으로 온 줄은 꿈에도 예상하지 못한 채 리정혁이 북한에서 남한으로 왔다고 착각하며 그를 간첩이나 귀순한 사람이라고 칭했다. 리정혁은 윤세리에게 “그쪽이 북으로 온거요”라며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알려줬다. 윤세리는 조사를 받다가 더 큰 일에 휘말리기 전에 도망쳐야 한다고 생각했다.쫓아오던 리정혁이 마침 지뢰 위에 발을 올려놓고 있다는 걸 안 윤세리는 이를 약점잡아 리정혁의 시야로부터 도망쳤다.

그러나 윤세리는 숲을 뱅뱅 돌았다. 리정혁은 부대원들에게 윤세리를 체포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윤세리는 고생 끝에 마을에 내려가 안도하는 듯 했으나 그곳은 북한의 마을이었다. 망연자실한 채 어떤 집의 대문 앞에 서 있던윤세리가 북한 부대에 체포되는 걸 될 막아준 것이 리정혁이었다. 리정혁은 북한군인들탄 차가 윤세리를 비추려 하자 다급히 그앞을 막았다. 둘의 재회로 첫 회는 마무리됐다.

앞서 영화 ‘공조’에서도 북한 사람 임철령을 연기한 적이 있는 현빈은 북한군인 리정혁을 매끄럽게 표현했다. 손예진의 조금은 어색했던 사업체 대표 연기와 이로 인해 들떠보이던 극의 흐름을 잡아준 것도 현빈의 무게감 있는 연기였다.

‘사랑의 불시착’이 로맨스 코미디인 만큼 극에서는 코믹한 상황과 캐릭터가 풍성하게 펼쳐졌다. 현빈과 손예진은 서로 비무장지대에서 처음 마주쳤을 때는 물론 다른 배우들과 코믹한 에피소드에 놓였을 때도 능숙하게 상황을 이끌어나갔다. 윤세준(최대훈 분)의 아내 도혜지 역을 맡은 황우슬혜의 푼수 연기도 감칠맛을 더했다.

2회에서는 윤세리와 리정혁의 ‘극비 로맨스’가 조금 더 본격적으로 시작돼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사랑의 불시착’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