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카피추, 유명곡 교묘하게 복사 “특기는 노래 만들기”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유튜버 카피추(추대엽)이 콩트로 웃음을 안겼다.

14일 밤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 새로운 자투리 코너 취업상담실에 이승윤과 카피추가 출연했다.

‘취업상담실’은 ‘아는 형님’의 새로운 자투리 코너로 전학생들의 미래 프로그램을 함께 고민해주고 상담 해주는 본격 취업 알선 코너다. 광희와 대세 펭귄 펭수가 출연한 바 있다.

카피추와 이승윤은, MC 장성규와 신동이 새로운 프로그램 추천을 위해 장점을 어필해달라는 부탁에 흔쾌히 끼를 발휘했다. 카피추는 노래 만들기, 이승윤은 가슴 춤을 장점으로 어필 했는데 특히 두 사람은 서로의 장점을 협업해 현장을 공연장 분위기로 만들었다.

카피추는 최근 유병재의 유튜브를 통해 알려지게 됐다는 콘셉트를 가진 인물. 카피추는 자신의 자작곡을 부르겠다고 소개한 후 직접 기타를 연주했다. 그는 유명곡을 교묘하게 복사한 노래로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카피추는 엑소를 아냐는 질문에 “엑스”라고 말했다. 이어 카피추 추대엽은 “엑소 팬들에게 괜찮겠느냐”는 말에 “엑소 사랑해”라고 태세를 전환해 웃음을 유발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