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손예진, 北에 떨어져 현빈 품으로…”얼굴 완전 내 취향”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 현빈 / 사진=tvN 방송화면

tvN 새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손예진과 현빈이 만났다.

14일 밤 방송된 ‘사랑의 불시착’에서는 윤세리(손예진 분)가 회오리바람으로 인해 북한에 불시착했다.

윤세리는 아버지 윤증평(남경읍 분)에게 회사를 상속받으라는 말을 듣고 행복해했다. 오빠 두 명이 서로를 깔아뭉개는 사이 독자 브랜드 세리스 초이스를 성공시킨 경영 능력을 인정 받은 것. 윤세리는 높이 올라갈 꿈에 빠져 행복해하며 패러글라이딩 시험에 나섰다.

바람과 숲을 보며 즐거워하던 윤세리 앞에 회오리바람이 나타났고, 북한에 떨어졌다. 윤세리의 구조 요청을 리정혁(현빈 분)이 들었다. 리정혁은 윤세리에게 총을 겨눴고, 놀란 윤세리는 나무에서 내려오다 리정혁의 품에 안겼다.

윤세리는 리정혁의 말투를 듣고 간첩으로 오해했고, 리정혁은 “착각하는 거 같은데 내가 남에 온 게 아니라 그쪽이 북에 온 거다”라고 알려줬다. 윤세리는 북한이라는 말에 당황했고 패러글라이딩 사고라고 해명했다. 그는 “미녀 간첩으로 오해하고 아오지 탄광으로 보내면 어떡하나”라고 걱정했고, 리정혁은 “그럴 일은 없다”라고 답했다.

윤세리는 지뢰를 밟은 리정혁에게서 도망치며 “안 볼 거니까 하는 말인데 그쪽 얼굴 내 취향”이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