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컬플레이2’ 에일리, 꼴찌 여대생 노래에 오열 “영화 주인공 같았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보컬플레이2’ 에일리 / 사진제공=체널A

가수 에일리가 여대생의 노래에 눈물을 흘렸다.

14일 방송되는 채널A ‘보컬플레이2’에서 에일리가 김정아(성신여대)의 16강전 무대 ‘When we were young’(원곡: 아델)를 보던 중 눈물을 쏟았다.

‘보컬플레이2’ 초반 탐색전과 라이벌전에서 하위권에 머문 김정아는 라이벌전 합격자 33명 중 33위였던 꼴찌. 에일리는 자신감이 없는 김정아에게 “미친 사람처럼 한 번 해 보라. 그럴 만한 실력”이라고 진심 어린 조언을 했던 바 있다.

애절한 김정아의 노래가 끝난 뒤 감정을 추스른 에일리는 “저에게 매우 감동적인 무대였다”며 “예전 무대 때는 한동안 바닥만 보며 노래하던, 자신 없던 모습이 사라지고 점점 더 본인의 실력을 드러내고 있다”고 평했다.

하지만 이 말을 하는 중간에도 에일리는 다시 울컥한 감정에 “죄송해요…왜 이러지?”라며 눈물을 참느라 말을 잇지 못했고, “라운드마다 본인의 실력을 점점 드러내는, 마치 영화의 여주인공 같았다”고 최고의 찬사를 보내며 심사평을 마무리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