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라이머, 엑소의 ‘Gravity’ 문제에 “SM은 사운드 쪽 믹싱해 가사 안 들려”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화면 캡처

브랜뉴뮤직 대표 라이머가 고집과 예능감이 조화를 이루며 폭소를 유발했다.

14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에는 라이머와 안현모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두 번째로 출제된 문제는 엑소의 ‘그래비티(Gravity)’. 라이머는 문제가 출제된 후 “SM 쪽이 사운드 쪽으로 믹싱을 하다 보니 가사가 잘 안들린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괜찮다. 엑소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라이머는 앞선 문제처럼 ‘따다다다’를 흥얼거렸고, 자신의 가사가 맞다고 우겼다. 모두가 ‘빌리브(Believe)’라고 확신하는 가운데 ‘끌림’이라고 주장해 출연자들의 원성을 얻었다.

‘그래비티’ 정답은 ‘Believe란 단어 속 숨겨져 있던 lie/ 그걸 못 봐 (아직도 난 아직)’ 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