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정유지 “베스티로 데뷔 후 잘 된 친구들과 비교하며 비하”

[텐아시아=우빈 기자]

‘불후의 명곡’ 정유지 / 사진=KBS2 방송화면

그룹 베스티 출신 가수 정유지가 남들과 비교했던 자신을 이겨냈다고 밝혔다.

14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2019 왕중왕전 특집 1부가 전파를 탔다.

정유지는 임상아의 ‘뮤지컬’을 선곡해 무대를 펼쳤다. 정유지는 “걸그룹으로 데뷔했는데, 매 순간 최선을 다했다. 저랑 같이 연습한 친구들은 다 잘 돼서 자꾸 비교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정유지는 JYP 연습생 출신으로 효린, 하니, 송지은과 4인조를 준비해 화제를 모았다.

이어 정유지는 “우연히 임상아의 ‘뮤지컬’을 듣고 머리를 한 대 맞은 기분이었다. 언젠간 나도 무대의 주인공이 돼서 노래하는 날을 상상했다”고 밝혔다.

무대에 오른 정유지는 강렬한 카리스마를 선사하며 눈을 뗄 수 없는 무대를 완성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