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하·몽니·홍경민&박서진부터 유회승까지…’불후의 명곡’ 왕중왕전

[텐아시아=우빈 기자]

‘불후의 명곡’ / 사진제공=KBS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가 왕중왕전으로 꾸며져 최고의 가수를 뽑는다.

14일 방송되는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2019 왕중왕전’으로 펼쳐진다.

출연자로는 불후의 명곡 역대 최다 트로피, 최다 우승자 타이틀을 보유한 정동하부터 2019년 최다 득표 기록 보유자 신바람 듀오 홍경민&박서진, 2019년 최다 우승자 욕망 밴드 몽니, 상반기 왕중왕 만능 보컬리스트 이창민, 압도적인 성량과 하모니로 브로맨스를 자랑하는 이지훈&손준호, 마성의 보이스 JK김동욱이 출연한다.

또 2년 만에 ‘불후의 명곡’으로 방송을 복귀하며 우승을 거머쥔 명품 발라더 허각, 데뷔 7년 만에 첫 우승 트로피를 차지한 뮤지컬 차세대 디바 정유지, 국악계 아이돌, 소리꾼 삼형제 김준수&유태평양&고영열, 2019년 슈퍼루키 엔플라잉 메인 보컬 유회승, 2019년 하반기까지 무패신화를 이어가고 있는 포레스텔라, 독보적인 매력의 감성밴드 호피폴라까지 총 12팀이 출연해 왕중왕전답게 다양한 장르의 파격적인 선곡부터 화려한 퍼포먼스 무대, 가슴 깊은 울림을 선사한 감동 무대를 예고한다.

특히 이지훈&손준호 팀은 왕중왕전 무대를 위해 풀 오케스트라를 직접 섭외, 풍성한 무대로 남다른 스케일을 자랑했다고 전해졌다.

‘2019 왕중왕전’을 맞아 특별 제작된 황금색 트로피가 공개되자 출연자들은 우승에 대한 숨겨진 욕심을 내비쳤다. 특히 정동하는 “집에 트로피가 15개 있지만, 황금 트로피는 없다”며 황금 트로피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허각 또한 “우승에 욕심이 없었는데, 황금색 트로피를 보자마자 우승 욕심이 생겼다”며 12팀 모두 황금색 트로피를 놓고 불꽃 튀는 신경전을 보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