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유재석, 16년 만에 순천 기적의 도서관 방문…유산슬로 축하공연

[텐아시아=우빈 기자]

‘놀면 뭐하니’ 유재석 / 사진제공=MBC

방송인 유재석이 16년 만에 유재석이 아닌 유산슬로 순천 기적의 도서관을 방문했다.

14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에서는 유산슬(유재석)과 어린이 합창단의 깜짝 콜라보 무대가 펼쳐진다.

유산슬은 ‘MBC 가요베스트’ 무대에 오르기 전 ‘짜사이’ 조세호에게 끌려 어디론가 향했다. 조세호는 “가시면 놀라실 수도 있어요”라며 유산슬을 애타게 만들었는데 이들이 도착한 곳은 바로 순천 기적의 도서관.

순천 기적의 도서관은 16년 전 유재석이 ‘느낌표’ 프로그램을 통해 찾았던 곳이다. 현장에 도착한 유산슬은 낯이 익은 풍경에 어안이 벙벙한 모습을 보였다는 전언이다.

공개된 스틸 속 유산슬이 어린이 합창단의 무대를 보고 깜작 놀란 모습이 담겨 눈길을 모은다. ‘순천 기적의 도서관’ 재개관 행사가 펼쳐진 곳에서 유산슬의 방문을 맞이해 어린이 합창단이 서프라이즈 무대를 준비한 것.

어린이 합창단은 유산슬의 등장에 돌고래 함성을 지르며 격하게 환영했다. 이어 유산슬의 무대가 시작되자 그와 하나가 되어 ‘합정역 5번 출구’와 ‘사랑의 재개발’을 부르고 깜찍한 율동까지 선보여 그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