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부회장, 백종원 부탁으로 구매한 못난이 감자로 ‘감자옹심이’ 요리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백종원의 부탁으로 못난이 감자를 30t를 구매한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감자옹심이를 자랑했다.

정용진 부회장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못난이감자로 전식구 #감자옹심이 해먹음”이라는 글과 함께 요리 사진을 공개했다.

정용진 부회장이 언급한 못난이 감자는 특별한 재료다. 바로 백종원이 지난 12일 SBS ‘맛남의 광장’에서 구매를 제안한 강원도 감자인 것. 당시 백종원은 강원도 감자 농가에서 버려지는 ‘못난이 감자’ 판매를 위해 동분서주했다.

백종원은 한 농가에서 나온 폐품 감자가 30t이나 되는 것에 안타까워했다.그는 “마트에서 사면 되겠다”고 말한 뒤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었다.

의문의 남성에게 휴게소 활성화를 위해 편성된 ‘맛남의 광장’ 프로그램 취지를 설명한 백종원은 “강원도 감자 농가가 있는데 못난이 감자라고 해서 상품성이 떨어지는 것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휴게소에서 음식을 만들어 팔기에는 양이 너무 많다. 30t정도인데 억지 부탁이긴 하지만 좀 사주면 안되겠냐”고 제안했다.

잠시 고민하던 그 남성은 백종원에게 “그러면 힘을 써보겠다. 어떻게 고객들한테 잘 알려서 제 값 받고 팔수 있게끔 해보겠다”고 답했다. 또 “안팔리면 제가 다먹죠. 제가 다먹겠습니다”라고 했다.

백종원은 “이야기가 잘 됐다. 앞으로 우리가 다루는 품목 중에 매입이 필요한 건 매입을 해주고 프로그램 제작 지원까지 해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제작진이 공개한 의문의 남성은 정용진 부회장. 정용진 부회장은 이마트에서 감자를 판매하기로 결정했고, 인스타그램에 요리까지 자랑하며 화제를 낳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