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3’ ART “박성준 폭행 사건으로 해체…사실 아닌데도 기사화”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JTBC ‘슈가맨3’ 방송화면 캡처

그룹 ART의 박성준이 오해에서 비롯된 폭행 사건으로 해체하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방송된 JTBC ‘슈가맨3’에서는 ART가 슈가맨으로 소환됐다.

ART는 활동 당시 항상 라이브 무대를 고집했던 그룹. 소환 무대 역시 라이브로 소화했다. ART 박성준은 해체 이유를 묻는 질문에 “2집을 마치고 폭행 사건에 휘말렸다. 군대 영장을 받아서 군대를 다녀왔는데 다녀오면 괜찮아질 줄 알았다”며 “하지만 그 사건은 사실이 아니었다. 아무도 확인을 하지 않고 기사가 났다. 나에게 사실이냐고 묻는 사람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에 멤버 김민수는 “사실이 아닌 걸 알고 있었기 때문에 3집을 냈는데 2002년 월드컵으로 관심이 쏠려서 우리 앨범은 묻히고 노래 제목처럼 ‘슬픈 얼굴’이 됐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저마다 해체 후 근황도 밝혔다. 김민수는 “여러 가지 사업을 하고 있다. 그중 가장 집중하고 있는 사업은 감성 주점”이라고 말했다. 박성준은 “음악을 계속하고 있었다. 트로트 앨범도 발매했다”면서 “태사자의 영민과 듀엣을 준비 중”이라고 말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김성찬은 “내년부터 트로트 가수로 활동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