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영자, 콩트 개미지옥에 홍진경+매니저들 원성

[텐아시아=우빈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 사진제공=MBC

방송인 이영자가 네버엔딩 콩트에 푹 빠진다.

14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영자와 홍진경 등 영자 패밀리가 신입 매니저 이석민의 가족이 운영하는 과수원 일손을 돕는다. 농사일을 하면서도 왁자지껄한 웃음을 잃지 않는 이들의 일손 돕기가 시청자에게 큰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영자 패밀리와 매니저들의 본격적인 일손 돕기가 시작됐다. 이들은 약 4000평 규모의 어마어마한 과수원의 등장에 동공지진을 일으키며 당황했다고. 그런 당황도 잠시, 이영자 패밀리과 매니저들은 열정적으로 사과를 따는 법을 배우고 실전에 돌입했다고 한다.

특히 이영자가 사과를 따면서 상황극을 펼쳐 일손 돕기에 활력을 더했다. 처음에는 모두가 만담을 주고받으며 즐거워했지만, 이내 이영자의 콩트 지옥에 지친다는 패밀리의 민원이 폭발해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과연 이영자의 개그 사관 학교로 뒤바뀐 사과 따기는 얼마나 유쾌한 웃음을 안겨줄까. 웃음도 따고 사과도 따는 영자팸의 과수원 일손 돕기는 무사히 마무리될 수 있을지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커진다.

이와 함께 이영자 매니저 송성호가 새 적성을 발견, 진지하게 이직까지 고민하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과연 이영자 매니저가 발견한 적성은 무엇일까. 뿐만 아니라 이영자를 기다리고 있는 특별한 시간이 영자팸의 얼굴에 웃음꽃을 활짝 피게 만들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