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첫방부터 화끈한 선방…최고 시청률 7% 기록

[텐아시아=우빈 기자]

‘스토브리그’ 남궁민, 조한선, 박은빈, 조병규, 오정세 / 사진=SBS 방송화면

SBS 새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가 통쾌하고 짜릿한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의 진수를 선보이며 화끈한 선방을 날렸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1회는 분당 최고 시청률 7%(닐슨코리아 기준)와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며 장악력 넘치는 첫 시작을 알렸다. 2부 후반, 남궁민의 통쾌한 개혁이 발발하는 ‘조한선 트레이드 선언’ 장면에서 순간 최고 시청률을 기록, ‘갓 남궁민’다운 명성을 입증, 2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지난 방송에는 팬들의 눈물마저 말려버린, 4년 연속 꼴찌팀 드림즈에 백승수(남궁민 분)가 신임단장으로 부임하면서 일대 격변이 일어나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신임단장 백승수는 한 번도 야구팀을 맡아 본 적이 없지만, 다른 운동팀들은 모두 우승시켰던 ‘우승 청부사’로, 드림즈에 들어오자마자 그동안 생각조차 할 수 없던 파격적인 개혁을 단행했다. 심지어 드림즈 11년 근속 타자이자 4번 타자인 임동규(조한선 분)를 트레이드 시킨다는 충격적인 계획으로 임동규와 팽팽하게 대립해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자신의 트레이드 건을 듣게 된 임동규는 수상소감으로 “제 인생의 남은 목표는 영구 결번밖에 없습니다. 저 드림즈에서 은퇴할 겁니다. 반드시”라며 결연한 표정을 지었고, 백승수는 “내보낼 겁니다. 반드시”라면서 단호한 미소를 날렸다. 결국 정반대 입장에 놓인 백승수와 임동규의 날 서린 모습이 앞으로 닥칠 강렬한 핵 돌풍을 예고했다.

무엇보다 ‘스토브리그’는 첫 방송부터 ‘돌직구 오피스’라는 새로운 장르와 ‘야구장 뒤편’의 주역인 ‘프런트’라는 신선한 소재로, 생동감 넘치는 리얼리티와 공감, 정체화된 조직문화에 경종을 울리는 짜릿한 쾌감을 안겼다. 정동윤 감독은 각 캐릭터의 표정과 몸짓 하나까지 의미를 담은 디테일한 연출을 선보였고, 이신화 작가는 정공법으로 승부한 촘촘한 구성의 서사와 찰진 대사로 극을 풍성하게 이끌었다. 더욱이 ‘오피스물 최강 배우’ 남궁민을 비롯해 ‘호감형 천생 배우’ 박은빈과 ‘연기파 대세 배우’ 오정세, ‘열정파 개성 배우’ 조병규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의 열연이 생동감 넘치는 현실 리얼리티를 완성하면서 시청자들의 시간을 순삭하게 만들었다.

남궁민은 꼴찌팀 드림즈에 새로 부임한 신임단장 백승수 역으로 시청자들을 단숨에 몰입시켰다. 그는 사장 고강선(손종학 분), 운영팀장 이세영(박은빈 분)과 처음 만난 면접에서부터 뼈 때리는 독설을 퍼부은 후 드림즈의 병폐를 하나하나 짚으며 정곡을 찌르는 당당한 저격수의 면모를 보였다. 또한 신임단장이 되자마자 프런트들을 경악시키는 계획을 나열하며, ‘돌직구 리더’의 매력을 제대로 터트렸다. 남궁민은 신임단장의 프로페셔널한 자태를 감정이 드러나지 않는 표정과 논리적인 언변력으로 표현, 전매특허 사이다 열연을 펼치며 안방극장을 압도했다.

박은빈은 국내 여성 최초이자 최연소 프로야구 운영팀장 이세영 역에 녹아든, 당차고 활기찬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시즌 마지막 경기 날, 코치진들 간의 파벌 싸움에 배트를 휘두르면서 “우리 진짜.. 이것 밖에 안 돼요?”라고 울분을 터뜨릴 정도로 열정 넘치는 이세영의 면모를 오롯이 펼쳐냈다. 또한 면접에서 드림즈 단점만을 나열했던 백승수의 부임 소식에 놀라 자신도 모르게 “왓 더 퍼.. 퍼니 프렌즈”라고 내뱉어 버리는 허당기 다분한 자태를 드러내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오정세는 드림즈 모기업 상무이자 구단주의 조카, 실질적인 구단주로 활약하는 권경민 역으로 등장, 쿨함과 빈정거림을 넘나드는 ‘갑질의 대명사’로 파격 변신했다. 권경민은 백승수 채용에 강력한 입김을 불어 넣은 후 “우리 팀에 꼬옥 필요한 인재라고. 난 생각했어요”라며 백승수를 띄워주는 듯하다가도, “구단주 조카라는 거 잊어요. 그냥. 구단주라고 생각하세요”라고 자신의 권력을 어필하는 등 색다른 빌런 이미지를 구축해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조병규는 부유한 집안 탓에 낙하산으로 불리는, 드림즈 운영팀원 한재희 역을 맡아, 요즘 시대 회사의 막내답게 어설프면서도 도전적인 초년생 매력을 유감없이 발산,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드림즈 마스코트인 드림맨의 부재로, 자신이 직접 드림맨 탈을 쓰고 응원전을 펼치고, 코치진들의 싸움을 말리느라 이리저리 치이는 ‘극한 막내’의 안타까운 현실을 그대로 보여줬던 것. 젊은 신임단장의 파격적인 개혁이 마냥 신기하기만 한 막내 한재희가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