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박정민 “해외 체류 중인 마동석, 마음만은 함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박정민. /사진제공=NEW

배우 박정민이 영화 ‘시동’에 함께 출연한 마동석이 다른 일정으로 홍보 일정에 참여하지 못하지만 영화에 늘 신경쓰고 있다고 전했다.

13일 오후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시동’에 출연한 배우 박정민을 만났다. 영화에서 어설픈 반항아 택일 역을 맡은 배우 박정민은 이날 인터뷰에서 영화와 자신의 연기 활동 등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마동석은 단발머리, 핑크색 티셔츠 등 이전과 다른 충격적인(?) 비주얼을 이번 영화에서 선보인다. 박정민은 “이 영화에는 커다란 사건이 있는 건 아니라 관객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던 차였다. 어느 날 동석 선배님이 단발머리로 나오는 걸 봤다. 영화에 이런 면(킬링포인트)이 있어야 관객들도 영화를 즐기다 가실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모두 함께 만들어가는 과정에서 합의를 본 것이고 나쁘지 않은 선택이었다”고 말했다.

마동석은 현재 마블 스튜디오의 ‘이터널스’ 촬영으로 인해 해외에 체류 중이라 영화 홍보 활동에 참여하지 못하고 있는데 박정민은 “문자를 나누고 있는데 마음을 많이 쓰시더라. 선배님 몫까지 해보겠다고 말하면서 안심시켜드렸다”고 전했다. 이어 “동석 선배에게는 감동 받는 순간이 있다. 지난번 ‘타짜: 원 아이드 잭’ 때도 경쟁작(나쁜 녀석들: 더 무비)의 주인공이셨는데 ‘타짜: 원 아이드 잭’이 잘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 한마디를 해주신다는 자체가 후배인 나를 생각해준다는 거 아니냐”며 고마워했다.

영화에서 절친한 친구 상필 역으로 나오는 정해인에 대해서는 “한 살 차이밖에 안 나는데 ‘형~형~’이라고 하면서 나를 엄청 잘 따랐다. 저도 많이 의지했다. 내가 말이 많은 스타일이 아니라 현장에서 서로 많이 얘기하진 않았지만 재밌게 찍었다”고 이야기했다.

‘시동’은 정체불명의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 분)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 분)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 분)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이야기. 오는 18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