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오정세 “남궁민, 나만 연기 잘하면 된다고 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스토브리그,남궁민,오정세

배우 오정세(왼쪽), 남궁민./사진=텐아시아DB

배우 오정세가 SBS 새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대본리딩 일화를 밝혔다.

13일 오후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스토브리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스토브리그’는 만년 꼴찌 야구팀 ‘드림즈’에 새로 부임한 단장 백승수(남궁민 분)가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이야기다. 스토브리그란 야구가 끝난 비시즌 시기에 팀 전력 보강을 위해 선수영입과 연봉협상에 나서는 것을 지칭한다.

오정세가 연기하는 권경민은 드림즈 구단주의 조카로 실질적인 구단주 역할을 하고 있다. 오정세는 “구단이 우승을 위해 달려 나가는데 가장 큰 걸림돌 같은 존재”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오정세는 “야구를 잘 모르는데도 대본을 읽는데 전혀 어려움이 없었다. 소재만 야구이지 야구 드라마가 아니다. 사람들에게 꿈과 위로, 희망을 주는 드라마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오정세는 극중 보라색 옷을 자주 입는다. 이에 오정세는 “하나의 색깔로 인물을 표현하고 싶었다”며 “경민이는 욕망을 큰 인물이다. 그런 면에서 개인적으로 보라색이 가장 먼저 떠올랐다. 그리고 일반 회사에서는 보라색 정장을 입기 쉽지 않지 않나. 상식에서 벗어나있는 색깔이라는 점에서 보라색을 선택했다”고 했다.

오정세와의 호흡을 묻자 남궁민은 “예전부터 친하게 지내던 형이다. 촬영 초반에는 웃음이 나 몰입하기 힘들기도 했다”면서 “지금은 눈빛만 봐도 기분이 나쁠 정도로 인물에 감정에 몰입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에 오정세는 “대본리딩 때 남궁민이 형만 (연기) 잘하면 될 것 같다고 하더라. 그 말을 새겨들으며 촬영에 임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토브리그’는 13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