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가수 미카, 내년 3월 5일 4년 만에 내한공연 개최

[텐아시아=우빈 기자]

팝가수 미카 내한공연 포스터 / 사진제공=프라이빗커브

영국 출신 팝가수 미카(MIKA)가 내년 3월 5일 내한공연을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월드 투어 ‘레벨레이션(Revelation)’의 일환으로 4년 만의 내한공연이다. 넘치는 카리스마와 때로는 팬들과의 유쾌하고 따뜻한 소통으로 최고의 무대를 만들어온 미카는 이번 공연에서 ‘그레이스 켈리(Grace Kelly)’, ‘헤피 엔딩(Happy Ending)’ ‘빅 걸(Big Girl)’ ‘위 아 골든(We Are Golden)’ 등 다수의 히트곡과 최근 앨범 수록곡들이 포함된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미카는 2007년 데뷔 앨범 ‘라이프 인 카툰 모션(Life in Cartoon Motion)’의 수록곡 ‘그레이스 켈리(Grace Kelly)’를 통해 브릿 어워드 ‘Best British Breakthrough Act’ 수상했고 그래미 어워드 노미네이트, BBC ‘사운드 오브 2007(Sound of 2007)’ 1위, 영국 외 11개국에서 차트 1위의 성적을 올리며 슈퍼스타의 반열에 합류했다.

또 독보적인 음색과 독창적이고 에너지 넘치는 무대 매너로 프레디 머큐리, 프린스, 엘튼 존과 비교되며 평론가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3장의 플래티넘 앨범을 기록하며 세계적인 음원 강자의 저력을 보여준 미카는 오디션 프로그램 엑스 펙터(X Factor)와 더 보이스(The Voice)에서 심사위원으로 출연하며 따뜻하면서도 냉철한 멘토의 모습으로 사랑받았다. 최근 10월 발매된 정규 5집 ‘마이 네임 이즈 마이클 홀부륵(My Name Is Michael Holbrook)’에서는 자신의 정체성을 진심 어린 가사로 풀어내며 많은 공감을 이끌어냈다.

미카의 내한공연 티켓은 오는 20일 정오부터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프라이빗커브 공식 소셜미디어 계정 및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