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남궁민 “‘닥터프리즈너’ 나이제와는 완전히 다를 것 “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스토브리그,남궁민

배우 남궁민./사진=텐아시아DB

SBS 새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의 남궁민이 KBS2 ‘닥터프리즈너’와의 차이를 밝혔다.

13일 오후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스토브리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스토브리그’는 만년 꼴찌 야구팀 ‘드림즈’에 새로 부임한 단장 백승수(남궁민 분)가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이야기다. 스토브리그란 야구가 끝난 비시즌 시기에 팀 전력 보강을 위해 선수영입과 연봉협상에 나서는 것을 지칭한다.

남궁민이 연기하는 백승수는 늘 자신이 맡은 팀을 환골탈태시켜 우승을 거머쥐게 만든 ‘우승 제조기’다. 남궁민은 “대본을 처음 읽었을 때 짜임새가 너무 좋아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남궁민은 “백승수는 야구를 잘 모르는 인물이다. 사람과 거리를 두는 친구라 말투도 딱딱하다. 그런 부분들을 자연스럽게 녹여내고자 했다”고 말했다.

전작인 ‘닥터프리즈너’ 나이제 캐릭터와의 차이는 무엇일까. 남궁민은 “나이제는 복수를 위해 자기의 감정을 드러내는 성격이었다면, 백승수는 감정을 잘 표현하지 않고 관계 자체를 단절하는 성격이다. 목소리 톤은 단조로운데 그 안에 감정들이 드러나야 해서 더 힘들었다”고 밝혔다.

‘스토브리그’는 13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