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유산슬, 이번엔 SBS ‘영재발굴단’으로…13세 선배와 특급 만남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놀면 뭐하니?-뽕포유’ 유산슬과 ‘영재발군단’ 정동원 군의 만남. /사진제공=MBC

트로트 영재에서 트로트 샛별이 된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의 유산슬이 SBS ‘영재발군단’에 출연한다. 13세의 진짜 트로트 영재 선배 정동원 군의 첫 콘서트에 48세 후배 유산슬이 깜짝 게스트로 등장한 것. 두 트로트 영재의 스페셜한 만남에 과연 어떤 사연이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오는 14일 방송될 ‘놀면 뭐하니?-뽕포유’에서 유산슬은 SBS ‘영재발굴단’에 출연하는 트로트 영재 정동원 군의 콘서트에 깜짝 게스트로 초대된다. KBS1 ‘아침마당’부터 SBS ‘영재발굴단’까지 뜻밖에 방송사 대통합을 이루고 있는 유산슬의 연이은 예상치 못한 행보는 시청자들과 팬들에게 관심을 끌고 있다.

제작진에 따르면 지난 7일 SBS ‘영재발굴단’ 마지막회 녹화로 진행된 진짜 트로트 영재 정동원 군의 첫 콘서트에 후배 유산슬이 깜짝 게스트로 나갔다. 이번 무대는 유산슬이 선배 정동원 군을 응원하기 위해 비밀로 진행된 것으로 ‘영재발굴단’ 제작진과 유산슬의 협업으로 성사됐다. 정동원 군의 콘서트가 진행되는 SBS를 찾은 유산슬은 “유산슬로 SBS를 오게 될 줄이야”라며 ‘본캐’ 유재석과 ‘부캐’ 유산슬 사이 ‘현실 자각 타임’에 직면한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할 예정이다.

유산슬은 정동원 군이 ‘사랑의 재개발’을 부르는 사이 깜짝 등장해 함께 무대를 꾸몄다. 과연 후배 유산슬을 마주한 정동원 군과 관객들의 반응은 어땠을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유산슬은 정동원 군을 “동원 선배”라고 친근하게 부르며 후배로서의 깍듯한 자세를 보여줬다. 35년의 차이를 뛰어넘어 트로트 영재 선후배 사이가 된 유산슬과 정동원 군이 무대 위에서 어떤 이야기를 들려줬을지 기대를 모은다.

트로트 영재 선배 선후배의 특급 만남은 오는 14일 저녁 6시 3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