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남궁민X박은빈이 전하는 따뜻한 희망 (종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스토브리그,남궁민,오정세,정동윤,박은빈,조병규

배우 오정세(왼쪽부터), 남궁민, 박은빈, 조병규가  13일 오후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서예진 기자 yejin@

야구를 소재로 한 오피스 드라마가 온다. 프로 스포츠의 조연인 프런트들의 치열한 일상을 통해 이들이 단순한 그림자가 아니라 또 다른 주인공임을 보여줄 예정이다. 출연 배우들과 감독은 인물들의 성장을 통해 위로와 희망을 주는 드라마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SBS 새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다.

13일 오후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스토브리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남궁민, 박은빈, 오정세, 조병규와 정동윤 감독이 참석했다.

‘스토브리그’는 만년 꼴찌 야구팀 ‘드림즈’에 새로 부임한 단장 백승수(남궁민 분)가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이야기다. 스토브리그란 정규 리그가 끝난 비시즌에 팀 전력 보강을 위해 선수 영입과 연봉협상에 나서는 것을 의미한다.

스토브리그,정동윤

정동윤 감독이 13일 오후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서예진 기자 yejin@

정동윤 감독은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 단순히 야구만 다루는 이야기가 아니라 사람 사는 이야기라는 점이 인상 깊었다”며 “새로 부임한 단장이 조직의 문제를 들추어내고 그 과정을 통해 인물들이 성장해나가는 모습이 심금을 울렸다”고 밝혔다.

야구 경기의 몰입감을 위해 어떤 노력들을 했을까. 정 감독은 “SK구단의 협조를 얻어 서로 교류하는 시간을 가졌다. 야구 경기 장면을 촬영할 때는 SBS 중계팀 감독님들의 도움을 구하기도 했다”며 “우리들이 프로 야구 선수가 아니다라서 부족한 부분도 있겠지만 최선을 다했다”고 설명했다.

정 감독은 “야구라는 스포츠를 업으로 삼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선수는 밖에서 경기를 하지만 야구 프런트들은 경기장 뒤에서 팀의 승리를 이끌어내기 위해 노력한다. 이들이 어떻게 문제를 헤쳐 나가고 좋은 조직으로 변해 나가느냐에 초점을 맞추면 재밌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토브리그,남궁민,박은빈

배우 박은빈(왼쪽), 남궁민이 13일 오후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서예진 기자 yejin@

남궁민이 연기하는 백승수는 늘 자신이 맡은 팀을 환골탈태시켜 우승을 거머쥐게 만든 ‘우승 제조기’다. 남궁민은 “대본을 처음 읽었을 때 짜임새가 너무 좋아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남궁민은 “백승수는 야구를 잘 모르는 인물이다. 사람과 거리를 두는 친구라 말투도 딱딱하다. 그런 부분들을 자연스럽게 녹여내고자 했다”고 말했다.

전작인 KBS2 ‘닥터프리즈너’의 나이제 캐릭터와의 차이는 무엇일까. 남궁민은 “나이제는 복수를 위해 자기의 감정을 드러내는 성격이었다면, 백승수는 감정을 잘 표현하지 않고 관계 자체를 단절하는 성격이다. 목소리 톤은 단조로운데 그 안에 감정들이 드러나야 해서 더 힘들었다”고 밝혔다.

극중 대립관계에 있는 오정세와의 호흡을 묻자 남궁민은 “예전부터 친하게 지내던 형이다. 촬영 초반에는 웃음이 나 몰입하기 힘들기도 했다”면서 “지금은 눈빛만 봐도 기분이 나쁠 정도로 인물의 감정에 몰입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에 오정세는 “대본리딩 때 남궁민이 ‘형만 (연기) 잘하면 될 것 같다’고 했다. 그 말을 새겨 들으며 촬영에 임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은빈은 드림즈의 최연소 운영팀장 이세영 역을 맡았다. 그는 “올해를 어떻게 하면 보람되게 마무리할 수 있을까 고민하던 차에 이 작품을 제안 받게 됐다”며 “대본이 산뜻하고 명쾌해 고민 없이 바로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은빈은 “실제 국내 프로야구단에는 여성 운영팀장이 없다. 그래서 부담이 컸다”며 “내 이미지가 실제 운영팀장님들이 가지고 있는 무게감에 비해 가볍기 때문에 걱정이 많았다. 그렇지만 누군가는 나를 통해 훗날 여성 운영팀장이라는 꿈을 이룰 수 있을 거라는 사명감을 가지고 임했다”고 설명했다.

스토브리그,오정세

배우 오정세가 13일 오후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서예진 기자 yejin@

오정세가 연기하는 권경민은 드림즈 구단주의 조카로, 실질적인 구단주 역할을 하고 있다. 오정세는 “구단이 우승을 위해 달려 나가는데 가장 큰 걸림돌 같은 존재”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오정세는 “야구를 잘 모르는데도 대본을 읽는데 전혀 어려움이 없었다. 소재만 야구일 뿐 야구 드라마가 아니다. 사람들에게 꿈과 위로, 희망을 주는 드라마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오정세는 극중 보라색 옷을 자주 입는다. 이에 대해 오정세는 “하나의 색깔로 인물을 표현하고 싶었다”며 “경민이는 욕망이 큰 인물이다. 그런 면에서 개인적으로 보라색이 가장 먼저 떠올랐다. 그리고 일반 회사에서는 보라색 정장을 입기 쉽지 않지 않나. 상식에서 벗어나있는 색깔이라는 점에서 보라색을 선택했다”고 했다.

스토브리그,조병규

배우 조병규가 13일 오후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서예진 기자 yejin@

조병규는 낙하산으로 들어온 드림즈 운영팀 직원 한재희로 분한다. 조병규는 “생각보다 비중이 큰 역할이라 부담감이 있었다”며 “선배님들한테 누를 끼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은빈과의 호흡을 묻자 조병규는 “은빈 누나와 촬영이 겹쳐서 많이 의지하고 있다. 내가 지금 24살인데 누나가 데뷔 24년차다. 대선배님만 믿고 촬영하고 있다”며 미소 지었다.

‘스토브리그’의 관전 포인트는 무엇일까. 조병규는 “야구에 대한 배경지식 없이도 흥미롭게 볼 수 있는 탄탄한 서사”를 꼽았다. 남궁민은 “좋은 대본과 훌륭한 연출력”이라며 “떡밥들을 어떻게 회수하는지 집중해 달라”고 요청했다. 정 감독은 “좋은 대본에 녹여져있는 인물들을 완벽하게 연기해주고 있는 배우들의 연기력”이라며 치켜세웠다.

‘스토브리그’는 13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