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3’ 데이브레이크 “‘유산슬’ 유재석, 드러머로 영입하고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슈가맨3’의 밴드 데이브레이크./사진제공=JTBC

밴드 데이브레이크가 유재석을 향한 영입의지를 드러냈다. 13일 방송되는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3’(이하 ‘슈가맨3’)에서다.

이날 방송에서는 데이브레이크와 걸그룹 러블리즈가 쇼맨으로 출연한다.

유희열 팀 쇼맨으로 나선 데이브레이크는 공개적으로 한 뮤지션에게 러브콜을 보내 눈길을 끈다. 데이브레이크의 선택을 받은 뮤지션은 드럼부터 트로트까지 다방면으로 음악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신예 뮤지션 유산슬. 데이브레이크는 “최근 유재석씨 연주를 보고 깜짝 놀랐다. 우리 밴드의 드러머로 영입하고 싶다”고 고백한다.

이에 유재석은 설렘을 감추지 못하며 트로트로 보컬도 가능하냐고 제안한다. 그러자 데이브레이크는 “유산슬의 노래는 아무래도 좀 아닌 것 같다”고 단칼에 거절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데이브레이크의 보컬 이원석은 “사실 유산슬 말고 듀엣을 하고 싶은 분은 따로 있다”며 팬심을 고백한다. 그 주인공은 바로 러블리즈. 이원석은 러블리즈 케이와 함께 즉석에서 ‘데스트니’를 부르며 환상의 하모니를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데이브레이크와 러블리즈가 함께하는 협업 노래와 역주행 송 무대는 이날 오후 9시 방송되는 ‘슈가맨3’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