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고수가 간다’ 주연 발탁…스크린 데뷔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오정연,케이월드 페스타

방송인 오정연./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오정연이 영화 ‘고수가 간다’ 주연으로 발탁됐다.

소속사 SM C&C는 12일 “오정연이 ‘고수가 간다’의 주연으로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고수가 간다’는 고수가 친구의 인생을 망친 이를 제거하기 위해 킬러로 변신하는 이야기다. 극 중 오정연이 연기하는 고수는 생활고에 시달리지만 여성을 대변하는 당당한 인물이다.

앞서 오정연은 MBC 드라마 ‘워킹 맘 육아 대디’와 연극 ‘옥상 위 달빛이 머무는 자리’ 등에서 연기했다. ‘고수가 간다’는 첫 영화다.

‘고수가 간다’는 내년 상반기 크랭크 인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