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라 슛돌이’ 6년 만에 부활한다…1월 7일 첫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MC 김종국(왼쪽), 양세찬./사진제공=JK 엔터테인먼트, A9 엔터테인먼트

2005년 많은 화제 속에 방송되며 2014년 6기까지 이어졌던 KBS2 ‘날아라 슛돌이’가 2020년 새해 첫 예능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으로 편성을 확정하고 첫 촬영에 돌입했다.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의 ‘슛돌이 7기’는 축구 초보에서부터 완성형 축구선수까지 다양한 실력을 가진 어린이들이 출연한다., 친구가 필요한 아이들이 축구를 통해 처음 만나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는 성장스토리를 그릴 예정이다. 특히 ‘슛돌이 3기’ 이강인은 슛돌이를 넘어 세계적인 축구선수로 성장한 만큼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이 새로운 축구 꿈나무를 찾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슛돌이들의 든든한 동반자이자 동고동락할 MC로는 슛돌이의 원년 멤버인 김종국과 뉴페이스 양세찬이 출연한다. 양세찬은 김종국의 강력 추천으로 합류를 결정했다는 후문이다. SBS ‘런닝맨’에 함께 출연하며 친분을 쌓아온 두 사람은 ‘슛돌이’들에게 때로는 친구처럼 때로는 삼촌처럼 친근한 버팀목이 되어줄 예정이다.

KBS는 1기 슛돌이부터 6기 슛돌이에 이르기까지 그동안 시청자를 웃고 울렸던 슛돌이들의 활약상과 깜짝 축구선수들의 응원을 담은 ‘프리퀄’을 12월 중 방송할 계획이다.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은 2020년 1월 7일 오후 8시 55분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