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차일드, 내년 1월 첫 단독 콘서트 개최 “데뷔 3년 만에 이룬 성과”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골든차일드 /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그룹 골든차일드(Golden Child)가 데뷔 3년 만에 첫 단독 콘서트 소식을 발표했다.

골든차일드의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12일 “내년 1월 18~19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데뷔 3년 만에 첫 단독 콘서트 ‘퓨처 앤 패스트(FUTURE AND PAST)’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콘서트는 골든차일드가 처음으로 여는 단독 콘서트로, 앞서 1년 1개월 만에 첫 정규 앨범 ‘리부트(Re-boot)’ 발매로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았던 골든차일드가 단독 콘서트를 통해 팬들에게 또 다른 설렘을 선사할 예정이다. 골든차일드는 과거와 현재를 함께할 수 있는 공연으로 관객들을 매료시킬 전망이다.

골든차일드의 단독 콘서트 개최와 관련해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첫 단독 콘서트 무대를 통해 2020년 가요계를 금빛으로 물들일 골든차일드의 화려한 시작을 알릴 것”이라며 “데뷔 후 3년이라는 시간 동안 팬들과 멤버들, 모두가 염원해온 단독 콘서트인 만큼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지난달 18일 신곡 ‘워너비(WANNABE)’로 컴백한 골든차일드는 해외 14개국 아이튠즈 K팝 차트 TOP10안에 안착하는 것은 물론, 컴백 10일 만에 뮤직비디오 조회 수 천만 뷰를 돌파하며 ‘떠오르는 글로벌 아이돌’로서의 진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이번 공연의 티켓 예매는 인터넷 예매 사이트 인터파크를 통해 진행되며, 팬클럽 선예매는 18일 오후 8시, 일반예매는 20일 오후 8시에 진행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