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유재환 “공황장애 극복하고파 정글 도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정글의 법칙’ 유재환. /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추크’에서 가수 겸 작곡가 유재환이 ‘정글 2인자’ 자리를 욕심낸다.

오는 14일 ‘정글의 법칙 in 추크’ 편이 처음 방송된다. 이번 추크 편에서는 족장 김병만과 개그맨 노우진, 배우 이태곤, 이정현, 모델 한현민, 가수 전소미와 그의 아버지 매튜 다우마, 유재환이 미크로네시아의 섬 추크로 떠난다.

‘정글의 법칙’ 애청자라는 유재환은 정글 첫 도전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병만 형 이후로 제가 2인자가 될 것”이라며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 이유에 대해 유재환은 “태생이 2인자인 명수 형 밑에서 태어나다 보니 2인자에 대해 목마름이 있다”며 입담을 자랑했다.

유재환은 “공황장애 때문에 정글에 가는 걸 두려워하기도 했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이번 기회에 그런 두려움을 깨고 싶다. 이번에 그 두려움을 깬다면 내 인생에 어마어마한 발전일 거다. 또 내가 공황을 이겨내는 모습이 다른 누군가에게 용기를 드릴 수 있는 일이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정글 초보자 유재환이 무사히 정글 생존을 마칠 수 있을지, 그의 정글 도전기는 오는 14일 밤 9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