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백은혜 ‘블랙독’ 이어 단막극 ‘루왁인간’ 캐스팅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백은혜./ 사진제공=빅보스엔터테인먼트

배우 백은혜가 JTBC 드라마 페스타 ‘루왁인간’에 캐스팅됐다.

백은혜는 KBS2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정숙의 딸 성희로 등장해 인상 깊은 연기로 존재감을 알렸다. 이후 tvN 새 월화극 ‘블랙독’에 이어 ‘루왁인간’까지 연달아 캐스팅되며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드라마 페스타’는 드라마(DRAMA)와 축제(FESTA)의 합성어로 소재, 장르, 플랫폼, 형식, 분량에 구애받지 않고 다채로운 드라마를 선보이려는 JTBC의 단막극 브랜드 이름이다. 그 중 첫번째 작품인 ‘루왁인간’은 은퇴 위기에 처한 50대 고졸 세일즈맨 정차식(안내상 분)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참신한 소재와 주제성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극 중 백은혜는 은영으로 분한다. ‘은영’은 소위 말하는 금수저이자 뛰어난 능력까지 지닌 인물로, 백은혜는 특유의 탄탄한 연기력과 섬세한 표현력으로 캐릭터를 소화하며 극에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루왁인간’은 오는 30일 오후 9시 30분부터 2회 연속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