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의 부장들’ 이희준 “역할 위해 25kg 증량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이희준./사진=텐아시아DB

12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남산의 부장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의 부장 김규평(이병헌 분)이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52만부 이상 판매된 동명의 논픽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다.

이희준은 대통령 경호실장 곽상천으로 분한다. 이희준은 “스스로 2인자라 생각하는 인물이다. 자신의 신념을 너무나 믿고 있다”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이어 이희준은 “대본을 보고 심장이 벅차올랐다. 빨리 물을 마셔야겠다는 느낌을 받았을 정도였다”면서 “대본 자체는 흥미로웠지만 공감이 덜 되는 부분이 있었다. 이 인물이 마지막에 왜 이렇게 행동했을까하는 의문이 들더라. 이런 부분에 대해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나눴고, 서적들도 읽으며 객관적인 입장에서 공부하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희준은 역할을 위해 25kg을 증량했다. 그는 “실존 인물의 체격이 크다. 감독님이 강요는 안하지만 찌면 좋겠다고 해서 찌우게 됐다. 자는 시간 외에는 계속 먹었다”며 웃었다.

‘남산의 부장들’은 오는 2020년 1월 개봉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