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의 부장들’ 우민호 감독 “‘내부자들’보다 치열하게 작업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우민호 감독이 12일 오전 서울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남산의 부장들’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영화 ‘남산의 부장들’의 우민호 감독이 이병헌과 영화 ‘내부자들'(2015)에 이어 두 번째로 호흡 맞추는 소감을 밝혔다.

12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남산의 부장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의 부장 김규평(이병헌 분)이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52만부 이상 판매된 동명의 논픽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다.

우민호 감독은 “원작은 20여 년 전 군대를 다녀온 뒤 우연히 접했다”며 “책은 중앙정보부의 시작과 끝을 모두 다루고 있다. 그걸 영화에 모두 담기에는 너무 방대해 가장 흥미로웠던 마지막 40일의 순간을 담고자 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 감독은 “실제 사건과 시간 순서는 동일하다. 유일하게 미국 청문회 장면만 2년 전 사건”이라며 “이 사건이 대통령 암살사건에 발단이지 않았나싶어 상징적으로 영화 맨 앞에 뒀다. 사건들은 원작에서 가져왔지만, 그 이면에 인물들 간의 관계성이나 심리들은 책이나 기사에 노출된 적이 없기 때문에 영화적으로 만들어냈다”며 “원작의 냉정한 톤을 유지하려고 했다. 한쪽의 시선에 치우치지 않고 중립적인 냉정한 시선으로 바라봤다”고 설명했다.

우 감독은 두 번째로 호흡을 맞추는 이병헌에 대해 “말이 필요 없는 배우”라고 정의했다. 그는 “이병헌 씨가 캐스팅을 거절했다면 작품을 접으려고 했다. 이건 이병헌 씨가 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확신이 있었다”며 “‘내부자들’보다 치열하게 작업했다. 감정을 절제하면서도 혼란에 휩싸이는 연기가 쉽지 않았을 텐데 훌륭히 해줬다”고 치켜세웠다.

‘남산의 부장들’은 오는 2020년 1월 개봉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