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실제사건 모티브, 애드리브 할 수 없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이병헌,남산의부장들

배우 이병헌./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병헌이 영화 ‘남산의 부장들’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12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남산의 부장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의 부장 김규평(이병헌 분)이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52만부 이상 판매된 동명의 논픽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다.

이병헌은 “김규평의 감정들은 극단적이지만 표현은 절제되어있다”며 “시나리오를 읽고 마음이 뜨거워지는 걸 느꼈다. 실제 있었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이야기면서 장르적으로는 아주 세련된 느와르라는 생각이 들어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실제 사건과 실존 인물들에 대한 이야기라는 점이 부담스럽지는 않았을까. 이병헌은 “모든 것이 조심스러웠다”며 “실제 있었던 일이 왜곡되는 걸 경계하기 위해 많은 자료들 보며 공부했다. 우리 모두 사건은 알고 있지만 그 사건 속 인물들의 감정들이나 관계들에 대해서는 알지 못하지 않나. 이 영화는 그 부분을 깊이 있게 보여준다는 점에서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병헌은 “커다란 근현대사의 사건을 다루는 이야기라 온전히 시나리오 안에 있는 대사들과 지문에 맞는 감정들을 연기해야 했다”며 “애드리브를 하거나 대본 이외에 감정들을 불러오는 건 자칫 사건을 왜곡하는 걸로 보일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오는 2020년 1월 개봉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