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민, 관객 사로잡는 ‘블랙홀 매력’…이번엔 ‘영웅본색’이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제이민. / 제공=SM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제이민이 쉼 없이 작품 활동을 하며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뮤지컬 ‘그날들’과 ‘헤드윅’에 이어 동명의 영화를 각색한 ‘영웅본색’까지 올해만 세 작품에 연이어 출연하며 다채로운 매력을 보며주고 있다.

제이민은 올해 상반기 공연된 ‘그날들’에서 그녀 역을 맡아 애절한 연기를 펼쳤다.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내며 관객들의 기립박수를 이끌어냈다.

이어 ‘헤드윅’에서는 이츠학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2016년부터 2017년, 2019년까지 참여하며 또 한번 실력을 인정받았다. 청아한 음색에 카리스마까지 뿜어내며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이번에는 ‘영웅본색’이다. 극중 신분을 위장하고 접근한 자걸에게 마음을 빼앗기는 페기를 연기한다. 로맨스에 불을 지피는 중요한 역할인 만큼 그가 보여줄 새로운 매력에 관심이 쏠린다.

‘영웅본색’은 의리와 배신이 충돌하는 홍콩의 뒷골목의 이야기를 다루며 오는 17일부터 내년 3월 22일까지 서울 서초동 한전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