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재, 디모스트엔터와 전속계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허재. / 제공=JTBC

전(前) 농구국가대표 감독 허재가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는 12일 “최근 허재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1988년 기아자동차 농구단에 입단하며 농구선수로 데뷔한 허재는 ‘농구대통령’ ‘농구 9단’으로 불리며 한국 농구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 선수를 은퇴한 뒤에도 프로농구 전주KCC 감독을 비롯해 남자 농구 국가대표팀을 이끄는 등 감독으로서 활약을 펼쳤다.

그는 최근 JTBC ‘뭉쳐야 찬다’를 비롯해 다양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예능 유망주’로 떠올랐다. JTBC ‘냉장고를 부탁해’ ‘한끼줍쇼’, MBC ‘라디오스타’,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옥탑방의 문제아들’, SBS ‘미운 우리 새끼’ ‘집사부일체’ ‘정글의 법칙’ 등에 출연하며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의 김다령 대표는 “농구계 전설 허재와 함께 하게 돼 기쁘다. 그가 가진 재치 넘치는 입담과 예능감을 유감없이 발휘해 ‘예능 대통령’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