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제작진, 국무총리 표창 등 각종 연말 시상식 싹쓸이 中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내일은 미스트롯’을 총괄 제작한 TV조선의 서혜진 국장이  ‘2019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 시상식에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사진제공=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을 총괄 제작한 TV조선 서혜진 국장이 1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 시상식에서 방송영상산업발전유공 부문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이외에도 ‘미스트롯’ 제작진은 각종 프로그램 시상식에서 골고루 수상하며 올해의 최고의 화제 프로그램임을 입증하고 있다.

이날 서 국장은 ‘미스트롯’을 통해 시청률과 화제성은 물론 아이돌 위주의 음악 오디션에 대한 한계를 극복하고 새로운 포맷을 선보이는 등 방송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국무총리 표창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서 국장에게 국무총리 표창을 안겨준 ‘미스트롯’은 지난 2월 28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회 최고 시청률을 갱신하며 종편 예능프로그램 사상 최초로 18.1%라는 시청률을 달성했다. 이어 중국 등 해외에 포맷 판권을 판매하며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대표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다소 소외받던 트로트 장르에 입김을 불어넣어 다양한 방송 콘텐츠부터 공연, 음반 제작까지 때 아닌 트로트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미스트롯’은 ‘2019 올해의 브랜드 대상’ 인문/문화 부문 올해의 음악 예능프로그램 상, ‘13회 미디어 어워드’ 유료방송콘텐츠 버라이어티 부문 우수상 등 각종 프로그램 시상식에서 수상하고 있다. 프로그램의 구성을 담당한 노윤 작가도 한국방송작가협회가 주는 예능 부문 올해의 작가상을 받았다.

이에 따라 ‘미스트롯’ 제작진의 두 번째 작품인 ‘내일은 미스터트롯’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내일은 미스터트롯’은 최근 오디션에 참가하는 101팀의 티저가 공개됨과 동시에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방송 전부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내일은 미스터트롯’ 제작진은 2020년 1월 2일 첫 방송을 내보낼 예정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