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니하니’ 최영수, 미성년자 채연 폭행?…제작진 해명에도 비난·하차 요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생방송 보니하니’  / 제공=EBS

EBS ‘생방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의 시청자 게시판인 ‘톡톡 수다방’이 그 어느때보다 시끄럽다. ‘미성년자 폭행’ 의혹에 휩싸인 개그맨 최영수에 대한 하차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지난 10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보니하니 당당맨 최영수, 버스터즈 채연 폭행’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을 통해 최영수가 걸그룹 버스터즈 멤버이자 하니로 출연중인 채연에게 주먹을 휘두르는 듯한 장면이 보여지면서 논란이 점화됐다.

‘보니하니’ 제작진은 11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10일 라이브 방송 영상과 관련해 말씀드린다”며 “많은 분들이 걱정하는 출연자 간 폭력은 발생하지 않았다. 수많은 사람들이 함께 일하고 있는 생방송 현장에서 폭력이 발생할 수 있는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일부 매체에서 언급한 폭력이나 접촉이 있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 이는 출연자와 현장스태프 모두 확인한 사실”이라며 “출연자들끼리 허물없이 지내다보니 심한 장난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사진=’보니하니’ 유튜브 방송 캡처

또한 “이 과정에서 위협적으로 느껴지는 부분이 있었고 이는 분명한 잘못이다. 좀 더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제작진과 출연자 모두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으며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 문제의 개선을 위해 당분간 ‘보니하니’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중단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이러한 해명에도 불구하고 시청자들은 “교육방송 타이틀 안부끄럽나” “어린이들이 보는 프로그램이다”이라며 문제의 소지가 있는 장면을 그대로 노출시킨 ‘보니하니’ 제작진을 비난했다.

또한 “피해자에게 먼저 제대로 사과해라” “최영수 하차 시켜라” 등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