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정해인 “박정민과 침묵이 어색하지 않은 사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정해인.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배우 정해인이 영화 ‘시동’에서 박정민과 함께하는 장면이 많지 않아 아쉬웠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11일 오후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시동’에 출연한 배우 정해인을 만났다. 영화에서 의욕 충만 반항아 상필 역을 연기한 배우 정해인은 이날 인터뷰에서 영화와 연기 활동 등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정해인은 이번 영화에서 배우 박정민과 절친한 친구로 호흡을 맞추게 됐다. 그는 박정민에 대해 “영화 ‘파수꾼’을 보고 팬이 됐다. ‘날 것’의 느낌이 났다. 대사가 대본에 써있는 것일 텐데도 너무 생동감 있고 사실적으로 표현하는 모습에 팬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나는 학생이었는데 열심히 연기를 하다 보면 언젠가 함께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막연히 생각했다. 그런데 함께하게 돼서 좋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함께 하는 장면이 많지 않았던 점은 아쉽다”면서 “둘이 오토바이를 타는 장면에서도 나는 택일(박정민 분)의 뒤통수만 본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한다면 다른 작품에서 또 만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정해인은 편하게 대해준 박정민에 대해 고마워했다. 그는 “현장에서 별 말을 하지 않고 가만히 있어도 불편하지 않았다. 침묵이 어색하지 않았다. 형이 그렇게 편하게 만들어준 것 같다. 나를 친구처럼 대해줘서 거부감이 안 들었다”고 말했다.

이 영화에는 마동석이 정체불명의 주방장 거석이 형 역으로 출연한다. 정해인은 “정민 형과 마찬가지로 마동석 선배님과도 만나는 장면이 많지 않아 아쉬웠다”고 털어놓았다. 그래도 극 중 어설픈 사채업자 동화 역으로 등장하는 윤경호와의 케미가 돋보여 좋았다고 했다. 그는 “경호 형과 ‘파이낸셜 브로맨스’가 보이기 때문에 좋았다”며 “실제로 촬영장서 되게 의지됐고. 사람이 편안하고 너무 좋다. 영화에서는 무서운 일을 하지만 배우들은 부드러운 분들”이라며 웃었다.

‘시동’은 정체불명의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 분)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 분)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 분)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이야기. 오는 18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