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정해인 “가족은 내 유일한 안식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정해인.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배우 정해인이 가족에 대한 애틋한 사랑을 표현했다.

11일 오후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시동’에 출연한 배우 정해인을 만났다. 영화에서 의욕 충만 반항아 상필 역을 연기한 배우 정해인은 이날 인터뷰에서 영화와 연기 활동 등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정해인은 이번 영화에서 배우 고두심과 할머니·손자로 호흡을 맞췄다. 정해인은 오랜 세월 연기 활동을 이어온 고두심에 대해 “경외심 마저 들었다”고 존경심을 표했다. 이어 “연기를 하시면 공기부터 달라진다는 걸 촬영장에서 느꼈다. 전부터 알고 있었지만 그 아우라와 에너지를 또 한 번 느꼈다. 영화에서 ‘가지마’라고 하시는데 그 한 마디에 물리는 눈빛에 에너지가 상당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고두심은 현장 주변에 지인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줄 식사를 손수 만들어 대접하기도 했단다. 정해인은 “선생님께서 건강하시다. 그런 것도 에너지가 넘쳐야 할 수 있는 일인데 대단하고 감사했다. 맛있었다”고 말했다.

극 중 상필에게 가족은 할머니가 유일하다. 정해인은 자신의 가족을 “유일한 안식처”라고 말했다. 그는 “기쁠 때나 슬플 때나 변하지 않으니까 늘 그 자리에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부모님이 나이 드는 게 눈에 보이니 생각이 많아진다. 언제까지 건강하실 것만 같았던 부모님이 나이가 드셔서 배도 나오고 흰 머리도 생기니 더 붙어있고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이야기했다.

‘시동’은 정체불명의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 분)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 분)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 분)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이야기. 오는 18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