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독’ 서현진, “작품 위해 준비한 건 ‘주눅미’와 단발 뿐”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서현진,블랙독

배우 서현진./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서현진이 tvN 새 월화드라마 ‘블랙독’ 촬영에 임하면서 준비한 것은 “‘주눅미’와 단발”이라고 말했다.

11일 오후 2시 열린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호텔에서 tvN 새 월화드라마 ‘블랙독’ 제작발표회에서였다.

‘블랙독’은 기간제 교사가 된 사회초년생 고하늘(서현진 분)이 학교에서 꿈을 지키며 살아남기 위해 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서현진은 “주눅미를 강렬하게 준비했다. 고하늘은 사회 초년생이라 모든 사람들에게 주눅이 들어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회 초년생으로서 할 수 있는게 무엇이 있을까 생각하다가 머리 자르는 것 밖에 떠오르지 않았다. 머리라도 잘라봐야겠다 해서 단발로 변신했다”고 덧붙였다.

‘블랙독’은 오는 16일 밤 9시 30분부터 첫 회가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